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근식 "윤석열, 칼 가는 듯…추미애가 못 이길 것"

최종수정 2020.10.22 15:59 기사입력 2020.10.22 15:59

댓글쓰기

윤석열 "임기는 국민과의 약속…압력에도 소임 다할 것"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2일 "오늘 윤석열 검찰총장의 작심발언을 보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못 이기겠다"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리 할 말이 많은데도 참으며 국정감사 때까지 때를 기다리는 내공이 틈만 나면 국회에서 페이스북에서 하고 싶은 말을 쏟아내는 추 장관과 대조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며 "위법하고 근거와 목적이 보이는 면에서 부당한 게 확실하다"고 했다.


또 그는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밝히기도 했다. 윤 총장은 "거취 문제는 아직 임명권자께서 말씀이 없고, 임기라는 것은 취임하며 국민과 한 약속이다"며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을 다 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교수는 이에 대해 "임기 동안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단호하게 잘라 말하는 것은, 추 장관이 인사권과 수사지휘권으로 식물총장 만들어도 사퇴하지 않는다는 버티기 전략"이라며 "모욕과 공격을 버텨 내겠다는 의지라면 추 장관이 할 수 있는게 별로 없어 보인다"고 했다.

이어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위법 부당하고 비상식적이라고 비판하고,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는 대목에서는 지금까지 장관의 인사와 지휘를 수용하긴 했지만 본심으로는 용납하지 않고 있다는 강력한 표현"이라며 "중상모략이 가장 점잖은 표현이라는 반박에 이르러서는 지금 추 장관이 이기는 것처럼 보이지만 윤 총장은 때를 보며 반격의 칼을 갈고 있다는 느낌마저 든다"고 평가했다.


또 김 교수는 "추 장관의 고집과 오기도 간단치 않지만, 윤 총장의 인내와 내공도 만만치 않다"며 "대결의 승리는 오기와 내공의 결판이기도 하지만, 결국은 민심을 얻는 쪽이 승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 장관이 쓸 카드는 다 소진되었고 윤 총장의 버티기는 계속된다"면서 "민심은 곧 최후의 승자를 선택할 것"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