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사망 사과…"산재보험 의무화·작업강도 낮춘다"(종합)

최종수정 2020.10.22 15:37 기사입력 2020.10.22 15:37

댓글쓰기

박근희 부회장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위로"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 보호 종합대책 발표
4000명 상품분류 인력 투입, 100억 기금조성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CJ대한통운은 다음달부터 택배 상품분류를 위한 별도 인력 4000명을 단계적으로 투입하고, 택배 기사들의 산재보험 가입을 의무화한다. 또 자동화시설 확대를 통해 작업강도를 낮추면서 상생협력기금을 마련해 택배기사들의 복지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22일 오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와 관련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 부회장은 “최근 택배 업무로 고생하시다 유명을 달리하신 택배기사님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를 비롯한 CJ대한통운 경영진 모두가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다음달부터 4000명 상품 분류지원 인력 단계적투입

CJ대한통운은 택배종사자 보호를 위한 종합 대책을 내놨다. 우선 택배기사들의 인수업무를 돕는 분류지원인력 4000명을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투입한다. 현재 택배현장에는 자동분류설비인 휠소터가 구축돼 있어 분류지원인력을 추가로 투입하면 택배기사들의 작업시간이 크게 줄어든다.


인력 규모는 현장에서 이미 일하고 있는 1000여명을 포함해 모두 4000명이다. 매년 500억원 정도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추가인력 채용 등 구체적인 내용은 집배점과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로 인한 택배기사의 건당 배달 수수료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게 한다는 방침이다.


지원인력 투입으로 분류업무를 하지 않게 된 택배기사들은 오전 업무개시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시간선택 근무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지역 상황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아침 7시부터 12시 사이에 업무개시 시간 조정이 가능해져 전체 근무 시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내다봤다.

또 전문기관에 의뢰해 건강한 성인이 하루 배송할 수 있는 적정량을 산출한 뒤 택배기사들이 적정 배송량을 초과해 일하지 않도록 바꿔 나간다. 초과물량이 나오는 경우 택배기사 3~4명이 팀을 이뤄 물량을 분담해 개별 택배기사에게 부담이 쏠리는 것을 방지하는 ‘초과물량 공유제’ 도입도 검토한다. 이와 함께 휠소터의 오분류 문제는 기술개발을 통해 최소화하고 택배기사들에게 작업 부담이 돌아가지 않게 한다.

택배기사 산재보험 가입

선제적인 산업재해 예방안도 마련한다. 올해 말까지 전체 집배점을 대상으로 산재보험 가입 여부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모든 택배기사가 가입할 수 있도록 한다. 상반기 이후에는 산재보험 적용 예외신청 현황도 주기적으로 점검한다. 이를 위해 신규 집배점은 계약시, 기존 집배점은 재계약시 산재보험 100% 가입을 권고하는 정책을 더욱 강화한다.


전체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지원하는 건강검진 주기를 내년부터 2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뇌심혈관계 검사 항목도 추가하기로 했다. 매년 소요되는 모든 비용은 CJ대한통운이 전액 부담한다.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통한 체계적인 건강관리 방안도 마련한다. 건강검진시 이상소견이 있는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한 집중관리체계를 도입하고, 근로자 건강관리센터와 협력해 연 3회 방문상담을 진행한다. 고위험군으로 판정될 경우 건강이 회복될 때까지 집배송 업무 배제 또는 물량축소 등을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개를 숙여 사과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개를 숙여 사과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작업강도 완화 방점…구조 개선

작업강도 완화를 위한 구조 개선도 가속화한다. 자동분류장치인 휠소터에 이어 2022년까지 소형상품 전용분류장비(MP:Multi Point)를 추가 구축해 현장 자동화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2017년 이전까지 택배 현장의 상품인수작업은 인력에 의존하는 수작업 방식이었다. 하차가 끝날 때까지 컨베이어 벨트 위로 빠르게 지나가는 택배상자의 운송장을 직접 눈으로 보고 주소로 구분해 골라내야 했기 때문에 택배기사들의 피로도가 높아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CJ대한통운은 업계 최초로 서브터미널에 자동분류장치인 휠소터를 전국 181곳에 구축했고, 현재 전체 물량의 95%를 자동 분류하고 있다. 2019년 말부터 휠소터와 별도로 소형상품 전용분류장비를 추가로 구축, 현재 35곳의 서브터미널에 설치를 마쳤으며 2022년까지 1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회사가 처리하는 물량 중 소형택배화물 비율은 전체의 90%에 이르기 때문에 MP를 설치할 경우 전체 작업시간을 감소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CJ대한통운은 현장 자동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투자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2022년까지 100억원 규모 상생협력기금 조성

CJ대한통운은 2022년까지 1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기금을 조성한다. 기존에 시행 중인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및 경조금 지원과는 별개로 긴급생계 지원, 업무 만족도 제고 등 복지 증진을 위한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2019년 택배기사와 간선사, 도급사, 집배점과 회사 등 택배산업 5주체를 구성원으로 하는 택배상생위원회를 구성해 각종 활동을 벌이고 있다. 택배상생위원회는 상생협력기금의 일부 재원을 활용해 택배종사자 소통, 자긍심 고취 및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CJ대한통운 정태영 택배부문장은 “현장의 상황을 최대한 반영해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들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작업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