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윤석열 "어떤 압력이 있어도 소임 다하겠다"

최종수정 2020.10.22 13:30 기사입력 2020.10.22 13:30

댓글쓰기

[2020국감]윤석열 "어떤 압력이 있어도 소임 다하겠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어떤 압력이 있어도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권에서 제기되는 사퇴 압박에 대해 스스로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셈이다.


22일 윤 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가 사퇴 압력으로 비친다는 지적에 대해 "임명권자의 말씀이 없었다. 임기는 국민과 한 약속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친정권 성향 검사장들이 총장을 패싱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글쎄 그렇게야 하겠느냐"며 "저는 나름 열심히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권 관련 수사를 진행했던 검사들의 좌천 얘기에는 일부 동의하는 듯한 발언을 내놨다. 윤 총장은 "인사는 인사권자의 폭넓은 재량이 있기 때문에 세세하게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사실 힘이 있는 사람에 대한 수사는 굉장히 힘들고 어렵다"며 "많은 것을 걸고 하는 것인데 여러가지 불이익도 각오해야 된다. 그런데 이게 제도화가 되면 정말 어떤 힘있는 사람에 대한 수사에 누구도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많아 그런 점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