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축복장 받은 김윤식 신협 회장

최종수정 2020.10.22 12:05 기사입력 2020.10.22 12:05

댓글쓰기

60년 한국신협의 공동체 정신
약자 돕고 금융 사각지대 해소 기여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하는 축복장을 받는다. 한국신협 창립 60주년인 올해 신협이 맞은 최대 경사다.


신협중앙회는 22일 천주교 부산교구청에서 김 회장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는 수여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축복장 수여식은 지난 7월 신협중앙회가 위치한 천주교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한국신협 60주년을 기념해 한국신협 발상지인 부산에서 진행하게 됐다.


교황의 축복장은 1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김 회장이 받았으며 손삼석 요셉 천주교 부산교구청 주교가 직접 전달했다.


한국신협이 축복장을 받게 된 데는 60년 간 사람과 공동체의 가치를 중시하는 금융협동조합의 정체성을 지키며, 7대 포용금융을 비롯해 서민과 소외계층 등 약자를 돕고 금융혜택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기여해 온 것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신협 측은 설명했다.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는 ▲고리사채에서 서민을 해방시키기 위한 8.15해방대출 ▲어르신들을 가까이에서 돌보는 어부바효예탁금 ▲저출산 해소를 위해 다자녀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한 지원대출 ▲경영이 어려운 자영업자를 돕는 어부바플랜 ▲사회적약자를 보호하는 위치알리미 무료보급 ▲지역사회를 활성화하는 지역특화사업 ▲거제, 군산 등 경제 위기에 빠진 지역민을 돕는 위기지역 특별지원 사업을 말한다.


김 회장은 “신협운동의 선구자 메리 가브리엘라 수녀와 장대익 신부로부터 비롯된 신협운동이 지난 60년 간 숭고한 이념과 철학을 바탕으로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고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을 실천해 왔다”면서 “개인의 영예가 아닌 초창기 신협 선구자들의 희생과 사랑, 1300만 조합원과 이용자들의 참여, 1만5000여명 임직원들의 헌신에 대한 더할 나위 없는 큰 찬사이자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축복장 수상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와 어두운 곳을 밝히는 신협의 정신을 되살려 교황이 전해온 메시지처럼 신협이 서민들에게 축복의 통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신협은 1960년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주도 협동조합운동으로 시작해 빈곤과 절망에 빠져있던 서민의 사회 경제적 지위 향상을 꾀하고, 지역경제 발전과 사회적 약자 등 소외된 이들을 위한 금융 안정망 역할을 하며 대표적인 금융협동조합으로 성장해 왔다.


조합원 27명, 출자금 3400환(약 10만원)으로 출발한 한국신협은 현재 전국 881개 조합, 1662개 지점, 이용자 1300만여명을 거느린 거대 조직으로 컸다. 자산 규모도 108조원에 달한다. 미국, 캐나다, 호주에 이어 세계 4위, 아시아 1위의 글로벌 금융협동조합이며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회장국이자 아시아 유일 세계신협협의회(WOCCU) 이사국이기도 하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