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에 4차 산업혁명 혁신 생태계 만든다

최종수정 2020.10.22 11:01 기사입력 2020.10.22 11:01

댓글쓰기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제공=국토교통부)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제공=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이 본격 추진 단계에 접어들었다.


국토교통부와 교육부·중소벤처기업부는 대전 한남대와 경기 안산시 한양대 에리카(ERICA)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다고 22일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은 대학 내 유휴 교지를 첨단산단으로 조성하고 기업 입주 공간 건축과 정부의 산·학·연 협력 및 기업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3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8월 선도사업 공모에 참여한 32개 대학 중 한남대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강원 춘천시 강원대를 선정한 후 1년여 만에 신속히 첫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2곳이 지정됐다. 강원대는 연내 산단 지정이 추진 중이다. 이번에 지정된 2곳은 연내 착공 후 2022년까지 조성을 마칠 예정이다.


산단 면적은 각각 한남대 3만1000㎡, 한양대 에리카 7만8579㎡로 각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기존 대학 부지 중 용적률 100%인 자연녹지지역을 모두 용적률 400% 수준의 준공업지역으로 변경해 최대 4배 밀도로 활용 가능하다.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 중 국비 보조를 통해 짓는 기업임대공간 '산학연 혁신파크'는 각 대학에 연면적 2만2300㎡ 규모로 지어진다. 2022년 기업 입주가 목표로 업무공간뿐만 아니라 기업 간 교류가 수시로 이뤄질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제공=국토교통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제공=국토교통부)


각 대학도 산단 지정에 맞춰 캠퍼스 혁신파크의 가시적 성과 창출과 효율적 사업 운영을 위해 각자의 상황에 특화된 중장기 발전 전략을 세웠다.


한남대는 강점 분야인 정보통신, 문화 콘텐츠, 바이오 기술(ICBT) 등을 중심으로 입주 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지원을 통해 2022년까지 250개 기업, 15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산·학·연 혁신허브와 행복주택 등을 2022년까지 조성하고 빠른 창업을 위한 단지 내 규제 완화를 건의하는 등 비즈니스 절차 간소화를 통해 첨단기업 유치와 창업을 활성화 한다.


한양대 에리카는 지난달 유치 협약을 맺은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클라우드와 데이터 기반의 혁신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와 연계해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창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인접한 반월·시화 산단을 신산업 위주의 생태계로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 중심지로 기능하기 위해 글로벌 연구개발(R&D) 시설, 첨단부품소재 및 스마트제조혁신 기업도 집중 유치할 예정이다.


그간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대학 현장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함께 노력해 온 국토부와 교육부·중기부 3개 부처는 앞으로도 대학이 발전 전략 및 운영계획에 맞춰 지역 혁신성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인재양성, 창업 및 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지원 정책을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파크를 지역 내 굳건한 혁신생태계로 조성하고 나아가 국가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도록 정책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