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 "동성애자도 주님의 자녀"…동성결합법 지지 표명

최종수정 2020.10.22 09:04 기사입력 2020.10.22 09:04

댓글쓰기

보수적인 가톨릭, 성소수자 문제에 있어 역사적 변화
가톨릭 내 진보-보수 갈등 가능성도 남아 있어

프린치스코 교황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프린치스코 교황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커플도 법적인 보장을 받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교황이 동성결합법(Civil union law) 지지를 표명함에 따라, 성 소수자 문제에 있어 보수적인 가톨릭교회에서도 역사적 변화가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된 다큐멘터리 '프란치스코'에서 "동성애자도 주님의 자녀로 가족이 될 권리를 가지고 있다"면서 "누구도 그것(성 소수자라는 이유) 때문에 내쳐지거나 비참해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동성결합법을 마련하는 것이 이들을 법률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게 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교황에 즉위한 이후 동성결합법 지지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교황은 사회가 동성애자 커플을 지지해줘야 한다는 목소리를 낸 적이 없었다. 외신들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 시절에도 동성 간 결혼을 지지하지는 않았지만 동성 결합에 대해서는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교황에 즉위한 뒤 동성애자 관련 이슈에 있어 진보적인 목소리는 냈지만, 동성결합법 지지 표명까지 이어지지는 않았었다.


이번 언급은 전통적인 가톨릭의 교리와 배치되는 것이기 때문에 가톨릭 교계 진보, 보수 진영 사이에 갈등 가능성도 점쳐진다. 그동안 로마교황청은 "동성애자를 존중한다는 것이 어떤 경우에도 동성애를 지지한다거나 동성 간 결합의 법적인 인정으로 이어질 수 없다"고 밝혔었다.


동성결합법은 일종의 동성결혼 대안으로, 유럽 일부 국가와 미국 일부 주가 채택했다. 이 법은 동성 간 결합에 대해서도 이성 간 결혼에서 발생하는 권한과 책임을 동등하게 부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앞서도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혼하고 재혼한 사람들의 처우와 관련해서도 전향적인 입장을 밝혀 주목을 끌었다. 교황은 2015년 8월 주례미사를 통해 "이 사람들은 파문당하지 않았고, 파문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따라서 그들을 그런 방식으로 대해서는 안 되며, 그들은 언제나 교회의 일부분"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