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건설, 실시간 건설현장 안전관리 가능한 통신 플랫폼 만든다

최종수정 2020.10.21 16:54 기사입력 2020.10.21 16:54

댓글쓰기

SK건설, 실시간 건설현장 안전관리 가능한 통신 플랫폼 만든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SK건설이 글로벌 통신 플랫폼 개발 기업과 손잡고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등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에 나선다.


SK건설은 미국의 통신 플랫폼 개발 기업인 비아(Veea)와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인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Smart Safety Platform)의 공동 기술개발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은 현장 노동자 및 관리자에게 산업재해 빅데이터에서 수집·분석한 위험정보 등을 실시간 휴대기기로 제공해주는 종합 안전관리 시스템이다.

이번 협약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별도의 협약식 행사 없이 안재현 SK건설 사장과 앨런 살마시(Allen Salmasi) 비아 CEO가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비대면 서명을 하는 방식으로 협약을 맺었다.


SK건설(왼쪽)과 비아(Veea, 오른쪽) CI

SK건설(왼쪽)과 비아(Veea, 오른쪽) CI


비아가 보유한 지능형 에지 컴퓨팅(Edge Computing) 플랫폼 기술은 중앙 서버에서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기술의 단점을 보완한 데이터 분산처리 기술이다.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가상현실(VR) 등 4차 산업혁명의 필수 기술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건설 현장은 지하 공간 등 특수한 환경으로 인해 무선 인터넷 구축이 어렵고, 유선 인터넷도 공정이 일정 수준에 오르기 전까지는 설치가 어려워 안전 정보 데이터의 실시간 활용이 어려웠다. 하지만 SK건설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특수 건설현장에서도 원활한 안전정보 제공이 가능한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선도적으로 축적해 향후 해외 프로젝트에서도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글로벌 통신 플랫폼 기업인 비아와 함께 건설현장에서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유용한 플랫폼 서비스 개발을 통해 안전 경영을 실현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