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장관, 北피살 공무원 형과 비공개 면담…강 장관 "최대한 협조"

최종수정 2020.10.21 12:15 기사입력 2020.10.21 12:15

댓글쓰기

21일 오전 25분간 진행…이래진씨 "북한 관련 인권문제에 항의 또는 성명 요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남측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씨와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지난달 서해상에서 공무원 피살 사건이 발생한 이후 관련 부처 장관이 유가족을 만난 것은 처음이다.


이씨는 25분간 진행된 강 장관과 면담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외교부의 입장에 대해 묻고 유엔 총회에서의 대응 계획을 비롯해 진상규명을 위한 외교부의 공조 방안 등을 건의했다. 이 씨는 또한 사건 발생 이후 당국의 대응과 월북으로 성급하게 발표했다는 불만도 제기했다.

이씨는 강 장관 면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짧은 만남이었지만 북한 관련 인권문제에 항의나 성명서를 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강 장관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23일 보고되는 유엔총회 관련 내용과 동생 시신이 중국으로 갈 가능성 등에 대해 중국 정부와의 협조를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번 면담은 강 장관이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 피살 공무원 유가족은 만나보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성사됐다. 국정감사에서 강 장관은 "피해 가족의 아픔에 대해 정부로서 개인으로서 십분 공감한다"면서 유가족을 만나겠다고 밝혔었다.


앞서 이씨는 지난 6일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에 동생의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 이와 관련해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23일 유엔총회에서 이번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한 북한 관련자 처벌을 비롯해 유가족에 대한 배상 등을 요구하는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