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월 중순 일평균 수출 5.9%↑…"회복 흐름 지속 中"(종합)

최종수정 2020.10.21 10:01 기사입력 2020.10.21 10:01

댓글쓰기

관세청 10월 1~20일 수출입현황 발표
조업일수 1.5일 감소…수출액은 5.8%↓
반도체 수출 늘고 승용차는 7.6% 줄어

10월 중순 일평균 수출 5.9%↑…"회복 흐름 지속 中"(종합)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이번 달 1~20일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한 252억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반도체 수출 호조 등의 영향으로 일평균 실적은 5.9% 증가했다. 정부는 "수출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1일 관세청이 발표한 10월 1~20일 수출입현황(통관기준 잠정치)에 따르면 이 기간 우리 수출은 252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8%(-15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12일로 지난해보다 1.5일 적었는데,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5.9%(1억2000만 달러) 증가한 21억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12.1%), 정밀기기(1.9%), 컴퓨터 주변기기(10.5%) 등은 증가했고, 승용차(-7.6%), 무선통신기기(-1.7%), 석유제품(-42.1%)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 수출은 베트남(0.7%), 유럽연합(EUㆍ13.8%), 캐나다(38.8%) 등에서 증가한 반면 중국(-4.6%), 미국(-2.3%), 일본(-17.0%) 등에선 감소했다.

10월 중순 일평균 수출 5.9%↑…"회복 흐름 지속 中"(종합)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반도체가 대표적이긴 하지만 석유제품처럼 저유가로 반토막 난 품목을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수출 회복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달 수출이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했다"면서 "조업일수 때문에 올 중순까지 마이너스는 불가피했지만 좋은 흐름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9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6% 증가했다.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한 것이다. 이러한 수출 회복세가 이번 달에도 이어지느냐가 관건이다. 단 이달 조업일수는 추석 연휴 이동으로 지난해 10월보다 이틀 적은 악조건 속에 있다.


이 기간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2.8%(-7억 달러) 감소한 247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44억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품목별 수입량을 보면 반도체(28.5%), 기계류(15.9%), 정밀기기(9.8%) 등은 증가한 반면 원유(-32.7%), 가스(-17.4%), 승용차(-11.0%)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 중국(3.7%), EU(17.3%), 미국(2.5%), 일본(6.3%) 등으로부터의 수입은 증가했지만 중동(-37.6%), 베트남(-6.4%), 호주(-6.2%) 등은 감소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