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월 생산자물가 넉 달 연속 상승…농림수산품 지수 사상최고

최종수정 2020.10.21 06:02 기사입력 2020.10.21 06: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생산자물가가 9월까지 넉 달 연속 상승했다. 올 여름 태풍·장마에 이어 추석연휴 농산물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03.35(2015=100)로, 8월보다 0.1% 올랐다. 이로써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대비 4개월 연속 상승했다.

농림수산품이 4.9% 오르면서 전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9월 농림수산품 지수는 139.66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65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계절적 요인과 추석 명절 수요 증가가 겹치면서 농산물(7.1%), 축산물(4.2%), 수산물(1.3%)이 모두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전월 대비 기준으로 배추(30.5%), 풋고추(88.6%), 물오징어(20.5%) 등이 크게 올랐다. 달걀은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으로 가정 내 수요가 늘면서 13.0% 상승했다.


반면 공산품은 국제유가와 반도체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3.3%),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0.2%) 등이 내려 전달보다 0.1% 하락했다. 전력, 가스, 수도 및 폐기물은 여름철 주택용 전기요금 상시 인하 제도가 끝남에 따라 주택용 전력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지수는 여름 성수기가 끝난 영향으로 음식점 및 숙박(-0.4%), 운송(-0.5%) 등을 중심으로 0.2% 내렸다.

9월 생산자물가는 1년 전과 비교하면 0.4% 하락하며 7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지만, 하락 폭은 줄었다.


특수분류별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기준으로 식료품과 신선식품이 각각 2.6%, 6.9% 상승했다. 에너지와 IT는 각각 0.9%, 0.1% 하락했다.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과 같았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9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중간재(-0.1%)가 하락했으나 원재료(0.5%)와 최종재(0.2%)가 올랐다.


9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작년과 비교하면 2.9% 하락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총산출물가지수는 농림수산품을 중심으로 전월보다 0.1% 올랐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1.8% 하락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