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달 美·印·日훈련에 호주 참석…쿼드 4개국 "중국 견제"

최종수정 2020.10.20 18:52 기사입력 2020.10.20 18:52

댓글쓰기

호주는 2007년 이후 처음
中"국가간 군사훈련, 지역 평화에 도움돼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쿼드 블록(Quad Bloc)'으로 불리는 미국, 인도, 일본, 호주 등 4개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내달 합동 군사훈련에 돌입한다.


20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 등에 따르면 인도 국방부는 전날 미국, 인도, 일본 해군 간의 연례 합동 해상 군사훈련인 '말라바르'에 올해는 호주 해군을 초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호주가 참석한 것은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올해 말라바르 훈련은 인도 동쪽 벵골만과 서쪽 아라비아해에서 내달 초와 중순 2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도는 1992년부터 미국 해군과 인도양이나 아라비아해 등에서 말라바르 합동훈련을 해왔으며, 일본 해상자위대는 2015년부터 고정 멤버로 참가 중이다. 2017년 벵골만에서 실시된 훈련의 경우 미국과 인도는 항공모함을 파견했고, 일본은 항공모함급으로 불리는 대형호위함 이즈모를 동원했다.


인도 국방부는 호주 해군의 말라바르 훈련 참가 배경에 대해 "인도는 해양안보 영역에서 다른 나라와의 협력 증진을 추구해왔다"고 설명했다.


린다 레이놀즈 호주 국방장관은 "말라바르 훈련은 호주 국방력을 위한 중요한 기회"라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주요 민주주의 4개국 간의 깊은 신뢰와 공동의 안보 이익을 위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쿼드는 미국의 전통적 동맹국인 일본과 호주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 강공책과 맞물려 비동맹국 지위를 고수하던 인도가 합류하면서 구성된 협의체다.


인도 언론은 특히 쿼드 4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가진 나라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보도했다. 타임스오브인디아는 "4개국 간 군사 훈련은 중국의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팽창주의를 겨냥해 뚜렷한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미국은 다음 달 대선을 앞두고 전방위로 중국과 갈등하는 상황이고, 인도도 중국과 국경 문제로 심각하게 대립하고 있다. 호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관한 독립적 조사 지원을놓고 중국과 외교적 마찰을 겪고 있다.


그간 말라바르 훈련에 반발해온 중국은 이번 호주 해군의 참가 결정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호주의 훈련 참가에 대한 질문에 "국가간 군사 훈련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돼야 한다는 것이 중국의 일관적 입장"이라고 답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