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폭발물 의심 가방…빈 가방으로 밝혀져

최종수정 2020.10.20 18:51 기사입력 2020.10.20 18:51

댓글쓰기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 인근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어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반 요원이 긴급 출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 인근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어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반 요원이 긴급 출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경찰이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 인근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에 나섰으나, 빈 가방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20일 오후 4시께 '국회 도서관 뒤편에 비닐봉지에 쌓인 캐리어가 있다'는 국회 근무자의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폭발물 대응 매뉴얼에 따라 경찰특공대와 탐지견 등을 현장에 출동 시켜 가방을 해체했으나 안에는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았다.


경찰은 누군가 빈 가방을 버리고 간 것으로 보고 있으며,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