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후쿠시마 옆 미야기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국민적 논의 없었다" 반발

최종수정 2020.10.20 09:19 기사입력 2020.10.20 09:19

댓글쓰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인근 지자체들 반발
여론조사서도 일본 국민 50% 이상이 반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확정할 예정으로 알려지자 후쿠시마와 인접한 미야기현에서 국민적 논의가 미흡하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미야기현 뿐만 아니라 후쿠시마 인근 지역자치단체들은 정부 방침에 크게 반대하고 있으며 일본 국민들도 절반 이상이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9일 무라이 요시히로 미야기현 지사는 이날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제공하는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갑자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대한 보도가 나와 당황스럽다"며 "이 문제에 대한 국민적 논의가 이뤄졌다 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대의사를 밝혔다. 무라이 지사는 "오염수의 해양방류는 후쿠시마와 인근 지역들 뿐만 아니라 일본 전체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전국 지자체 차원에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과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올 2월 경제산업성 산하의 전문가 소위원회가 해양방류와 대기방출을 오염수 처분 방안으로 제시한 뒤 최근까지 7차례에 걸쳐 전국어업협동조합 등 이해관계가 있는 29개 단체들을 상대로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지만, 찬반 토론이 가능한 공청회 같은 행사는 열지 않았다.


일본 국민들의 여론도 좋지 않다. 앞서 요미우리신문이 이달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유권자 105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배출에 대해 50%가 반대했고, 41%만이 찬성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2022년 10월이면 후쿠시마 원전 내 오염수 저장탱크가 포화상태에 이르고 아직 원전 내에서 제거되지 못한 폐로 처리작업 또한 지연되므로 오염수 방류 방침을 강행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현재 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여과해 이른바 '처리수'라는 이름으로 저장탱크 안에 넣어 원전 부지 내에 보관하고 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지난 9월 기준으로 123만t 규모로 불어난 이 처리수의 오염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추는 재처리를 거쳐 태평양으로 흘려보내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