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겨울 철새 도래 대비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 및 예방관리

최종수정 2020.10.20 07:41 기사입력 2020.10.20 07:41

댓글쓰기

겨울철 조류독감 특별 방역기간 지정 철저한 방역 및 인체감염 예방 관리 추진...축산·환경·보건부서 간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 예방 조치 및 대처

양천구, 겨울 철새 도래 대비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 및 예방관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내년 2월28일까지 겨울 철새에 의한 고병원성 AI 유입 가능성이 대비, 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대책 및 인체감염 예방관리 계획을 수립·추진한다.


조류인플루엔자 또는 조류 독감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조류의 급성 전염병으로 인체에 감염이 가능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경우 위험도가 높아 세계동물보건기구에서도 관리대상 질병으로 지정하고 있다.

현재 양천구에 등록된 조류사육농가는 없으나, 야생조류 서식지 1곳(안양천 철새보호구역)과 3대의 축산차량이 등록돼 관리되고 있다.


구는 겨울 철새 도래 기간을 대비, 이달 12일부터 2021년2월28일까지 AI방역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철저한 특별 방역 대책 및 인체감염 예방관리에 나섰다.


특별 방역 기간 동안 구는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 조류인플루엔자의 국내 발생 시 행정지원반, 상황총괄반, 이동통제반의 3개 반으로 나누어 정부시책에 따라 위기수준(경계, 심각) 단계에 따라 그에 준하는 방역대책(축산차량 등록 및 관리· 가축방역대책본부 확대운영 및 비상방역체계 강화 ·신속 신고, 보고체계 유지 ·발생장소 반경 500m내 가금류 살처분 및 소각처리 ·발생장소에 대한 이동제한 및 출입제한 조치 및 역학조사 ·야생조류 서식지 출입구 및 인근 도로에 방제차량 고정 배치 및 집중 방역)을 실시한다.

아울러 구민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타미플루, 리렌자 등 항바이러스제와 같은 필요 물자를 확보, AI인체감염 대책반을 구성해 양천구 의사협회, 서울시 AI 방역대책본부, 축산·환경·보건부서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위생수칙을 강화하고 살처분 인력 등 고위험군 대상 항바이러스제 예방접종 및 능동감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만약 구민의 인체감염이 의심될 경우 해당 질환을 의심 또는 진단한 의사, 한의사, 의료기관장 등이 관할 보건소장에게 신고하면 신속한 확진환자 입원치료 등 긴급 조치가 이루어질 방침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겨울 철새 도래기간을 맞아 조류인플루엔자의 발생을 막기 위해 구 차원에서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조류 인플루엔자는 인체 감염이 가능한 바이러스인 만큼 구민 여러분들께서도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