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웨일즈, 코로나 방어위해 2주간 서킷브레이크

최종수정 2020.10.19 23:44 기사입력 2020.10.19 23:44

댓글쓰기

비필수업종ㆍ학교 문 닫아야
가구간 실내는 물론 실외 만남도 금지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영국 웨일스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위해 전면 봉쇄를 결정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영국 언론에 따르면 마크 드레이크포드 웨일스 자치정부 수반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총 17일간의 웨일스 전역 봉쇄조치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23일 오후 6시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적용된다. 펍과 식당을 포함해 모든 비필수업종 가게는 문을 닫아야 하며 필수인력을 제외한 나머지 직장인은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가구 간 만남은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금지된다.

초등학교는 2주간의 중간방학에 들어가며 중등학교는 개학하더라도 7학년과 8학년만 등교한다. 대학생들은 대면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하되 학교 기숙사 등에 계속 머물러야 한다.


교회 등 예배장소는 결혼식과 장례식에 한해서만 문을 열 수 있다.


앞서 영국에서 스코틀랜드가 지난 7일 가장 먼저 엄격한 코로나19 제한조치를 도입했고, 북아일랜드는 16일부터 4주간의 '서킷 브레이크'에 돌입했지만 잉글랜드는 지역별 감염률에 따라 제한조치를 달리하는 코로나19 대응 3단계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지난 18일에만 1만6000여명이 신규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