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장제원 "사기꾼 편지 한 장에 검찰총장이 식물총장 돼버려"… "문민독재"

최종수정 2020.10.20 06:32 기사입력 2020.10.19 22:24

댓글쓰기

"윤석열 총장 찍어내기 아니냐"
"장관의 전횡 부메랑 돼 돌아갈 것"
이성윤 지검장엔 "총장 멱살 잡고 있는 것"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이날 수사지휘와 관련 "사기꾼이 검찰총장을 무너뜨린 희대의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재보충질의에 나선 장 의원은 "고검장님, 지검장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또 수사지휘권을 휘둘렀다"며 "저는 이거는 법무부에 검찰이 짓밟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내 권력이지만 내 맘대로 쓰느냐?"며 "더 모욕적인 건 사기꾼 편지 한 장에 검찰총장이 수사지휘권을 잃고 식물총장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기꾼이 검찰총장을 무너뜨린 희대의 사건"이라며 "구치소가 대검 위에 있는 것이냐. 문민통제를 빙자해서 문민독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럴 바에는 장관이 총장 겸임하죠. 추미애 장관보고 다 하라고 하십시오"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추 장관이 라임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을 찍어내기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지휘권 윤석열 찍어내기 아니냐?"며 "남부지검장님, 윤 총장이 라임 수사에 뭘 했습니까? 이렇게 덮어씌워서 윤 총장을 찍어냅니까? 덮어씌어서 왕따 시키는 거 아니냐 ?"고 추궁하며 "차라리 이럴 거면 윤 총장 자르세요"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국감에 참석한 검사장들을 향해 "검사장님들. 자신들의 수장이 이렇게 법무부 장관에게 린치를 당하는데 모욕감 느끼지 않습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장 의원은 "'권력을 휘두르는 자는 권력으로 망한다'고 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이런 식으로 법무부 장관이 전횡하듯이 수사지휘권을 남용하면 부메랑으로 반드시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장 의원은 이성윤 서울지검장에게 "사실상 독설을 좀 하겠다"고 양해를 구한 뒤 "총장 멱살 잡고 있는 것이다. 정말로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 정치에 휘둘리지 않게 신중한 수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법사위의 서울고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는 오후 10시께 마무리됐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