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료접종 독감백신 맞은 17세 남성 사망…"사인 조사중"(종합)

최종수정 2020.10.19 15:19 기사입력 2020.10.19 15: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인천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무료 접종한 17세 남성이 접종 이틀 만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9일 독감 백신 수급 및 접종 상황 브리핑에서 "올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신고된 이상 반응은 총 353건으로 이 중 사망 사례가 1건이 보고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숨진 청소년은 지난 14일 오후 12시 민간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받았다. 접종 전후로 특이사항은 없었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숨진 청소년이 맞은 백신은 신성약품이 유통한 국가 조달 백신은 맞지만 보건당국이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다고 판단한 물량이다.


정 청장은 "(숨진 청소년이 맞은 백신은) 보건당국이 1차 청소년용으로 공급한 백신이며 백색 입자가 형성된 백신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예방 접종과 사망 사이의 인과 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정 청장은 "독감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 즉 인과관계가 확인된 사례는 지금까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으로 인한 중증 이상 반응은 대부분 접종 직후 나타나는 (급성 알레르기 반응) 아나필락시스이거나 접종 이후 일정 시간이 흐른 뒤에는 사망이 아닌 다른 임상소견으로 발생을 한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먼저 파악한 뒤 후 (추가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