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重, 원격자율운항 '실선(實船)' 테스트 성공

최종수정 2020.10.19 09:26 기사입력 2020.10.19 09:26

댓글쓰기

삼성重, 원격자율운항 '실선(實船)' 테스트 성공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삼성중공업 이 조선해운업계의 미래 기술인 원격자율운항 분야에서 가장 앞선 기술력을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다.


삼성중공업 은 거제조선소 인근 해상에서 길이 38미터, 무게 300t급의 실제 선박을 원격·자율 운항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중공업 은 조선업계에서는 최초로 독자기술로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인 SAS(Samsung Autonomous Ship)를 실제 운항 중인 예인 선박 'SAMSUNG T-8'호에 탑재해 실증에 성공했다.


SAS는 선박에 장착된 레이더(RADAR), GPS, AIS(Automatic Identification System) 등 항해통신장비의 신호를 실시간 분석해 주변 선박과 장애물을 인지하고 선박 운항 특성을 고려한 충돌 위험도를 평가해 최적 회피경로를 찾아낼 수 있다. 또 추진·조향장치 자동 제어로 선박 스스로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실선 적용된 선박용 360도 어라운드뷰(Around View)와 LTE/5G 이동통신 기술 등을 통해 멀리 떨어진 육상관제센터에서 마치 하늘에서 선박을 직접 내려다 보는 것과 같은 영상을 보며 원격으로 선박 제어가 가능하다.

실제 시험운항에서 SAMSUNG T-8호는 선원의 개입 없이 약 10km 떨어진 목적지를 돌아 안전하게 복귀했으며, 운항 중 반경 1km 내 나타난 다른 선박이나 장애물을 스스로 피하는 충돌 회피 기술을 선보였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SAS는 선박이 자율적으로 최적화된 항로를 탐색해 운항함으로써 선원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안전운항 솔루션"이라며 "향후 인공지능(AI) 기술 및 초고속 통신기술과 결합해 더욱 발전된 운항보조 시스템으로 2022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중공업 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LNG운반선 형상의 모형선 '이지고(EasyGo)'를 통해 원격자율운항 테스트에 이어 실제 선박 시연까지 성공하며 원격자율운항 분야에서 '퍼스트 무버'로 도약 중이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