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모든 학교 통학로 금연거리

최종수정 2020.10.19 07:05 기사입력 2020.10.19 07:05

댓글쓰기

구, 31개 학교 통학로 금연거리 추가 지정...초등학교 12, 중학교 8, 고등학교 9, 특수학교 1, 고교학력인정학교 1곳 포함... 5개월 간 계도기간 거쳐 내년 3월1일부터 단속…적발시 과태료 10만원

이촌1동 용강중학교 통학로에 설치된 금연거리 바닥 안내판

이촌1동 용강중학교 통학로에 설치된 금연거리 바닥 안내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지난 8일자로 지역 내 31개 학교 통학로 일부(6328m)를 금연거리로 지정했다.


사실상 지역 내 모든 통학로가 금연거리가 된 것.

31개 학교는 다시 초등학교 12곳, 중학교 8곳, 고등학교 9곳, 특수학교 1곳, 고교학력인정학교 1곳으로 나뉜다. 지정범위는 구 홈페이지 공고/고시 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내년 2월28일까지 약 5개월 간 계도기간을 이어간다. 단속은 내년 3월1일부터다. 금연거리 내 흡연 적발시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구는 오는 26~30일 5일에 걸쳐 단속공무원(4명), 금연지도원(12명), 희망근로(2명) 등 18명을 투입, 금연거리 안내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또 11월까지 금연거리 시작과 끝, 중간 지점에 금연거리 바닥 안내판을 설치, 시민들이 금연거리 지정 여부를 자연스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금연거리 지정은 서울특별시 용산구 금연구역 지정 및 간접흡연피해방지 조례 제5조에 따라 이뤄졌다.


구는 2018년 한남초를 시작으로, 2019년 중경고 주변을 금연거리로 지정한 데 이어 올해 초 한강초, 용강중, 남정초 주변을 금연거리로 추가로 지정했다.


또 올 1월부터 나머지 31개교 현장방문 및 주민 면담, 금연거리 지정 타당성 검토 및 설문조사를 이어왔으며 지난달 행정예고를 거쳐 이달 금연거리 지정을 마무리 했다.


설문조사에서는 주민·학생 97.6%가 금연거리 지정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아동·청소년 건강을 보호하고 및 금연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역 내 통학로를 모두 금연거리로 지정했다”며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를 상당부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학교주변 금연거리 지정 외 비대면 금연클리닉 운영,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 흡연자 단속 등 다양한 방식으로 주민들의 금연 활동을 유도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