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포구, 주민기술학교 운영…주민 일자리 · 사회적기업 지원

최종수정 2020.10.19 06:42 기사입력 2020.10.19 06:42

댓글쓰기

주거환경 개선 수요 대응…집수리 및 소독·방역 활동 교육과정 운영...마포 지역 사회적기업 동참 주민 대상 인턴십·현장교육 진행...집수리 전문반 16명, 소독·방역 전문반 10명 선착순 모집

마포구, 주민기술학교 운영…주민 일자리 · 사회적기업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지역 내 사회적기업과 협업,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집수리 기술 및 소독·방역 활동에 대한 교육을 하고 이들의 사회적기업 설립을 지원하는 ‘주민기술학교’를 운영한다.


주민기술학교는 낙후된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높은 사회적 수요에 대응해 주민에게 직접 기술교육을 실시 이들이 지역관리기업 등을 구성해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마포구 일자리 창출 모델의 하나다.

지역관리기업은 사회적경제기업의 일종으로 지역 주민에게 일자리와 사회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기업을 의미한다.


이를 위해 구는 올해 서울시 사업에 2차례에 걸쳐 공모한 결과 '2020 주민기술학교'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총 1억20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구는 지역 내 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관련 교육수요 조사를 통해 주거 환경과 밀접한 집수리 및 소독·방역 활동에 대한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집수리 전문반 과정은 여성반과 남녀공통반으로 나눠 운영, 여성반은 10월27일부터 11월5일까지 화·목요일, 남녀공통반은 11월 9일부터 20일까지 월·수· 금요일마다 운영될 예정이다.


교육 과정을 위해 마포구에 소재한 함께주택협동조합이 참여해 ‘함께주택 6호’ 건립 예정지에서 전기, 방충망, 주방, 욕실, 문수리 등 현장 기술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모집인원은 반별 선착순 각 8명으로, 공구 사용이 가능한 마포구 주민이면 된다.


소독·방역 전문반 과정은 소독·방역에 관한 이론 및 실습 교육을 10월26일부터 11월18일까지 총 5차례 진행, 11월5일부터 11월18일까지는 현장 인턴십을 진행한다.


소독·방역 전문반 과정에는 백의민족, 마포구립장애인직업재활센터, 함께하는행복한돌봄 등 사회적기업이 함께한다. 모집인원은 선착순 10명이다.


모든 교육과정은 무료로 진행되며, 실습에 따른 일부 재료비는 참여자가 부담한다.


마포구 주민기술학교 과정에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은 마포구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에 전화 후 방문 접수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현장교육, 인턴십 연계 등의 차별성을 갖춘 주민기술학교를 마포구의 특화사업으로 발전시키고 이를 통해 지역 주민의 역량강화,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선순환 효과를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