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구 ‘위기가구 긴급생계비’ 최대 100만원 지원

최종수정 2020.10.19 06:38 기사입력 2020.10.19 06:38

댓글쓰기

12일 복지로 누리집 신청에 이어 19일부터 주민센터 현장 접수...출생연도 끝자리 기준 5부제 요일제로 운영

 성북구 ‘위기가구 긴급생계비’ 최대 100만원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북구(이승로 구청장)가 코로나19 피해를 입고도 지원대상의 사각지대에 있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성북구 거주 주민을 위해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지원을 위한 현장 접수를 시작한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접수는 복지로 누리집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 접수가 익숙하지 않은 주민은 현장접수를 이용하면 된다. 오는 19일부터 거주지 관할 주민센터를 방문해서 접수하면 된다.

10월30일까지는 온라인·현장 신청이 모두 가능하다. 다만, 원활한 신청을 위해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 요일제로 운영한다. 토요일·일요일·공휴일에는 현장 신청을 할 수 없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은 코로나19 여파로 소득이 25%이상 감소, 가구원 전체 소득의 합이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6억 이하인 가구가 대상이다.


기존 복지제도(기초생계급여 또는 긴급생계급여) 대상자,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새희망자금, 폐업점포재도전장려금,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청년특별취업지원 프로그램 참여자, 구직급여 지원대상자 등은 제외다.

지원금은 11월부터 12월 사이 신청한 계좌에 현금으로 1회 지급한다. 생계지원금은 ▲1인 가구 40만원 ▲2인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100만원이다.


성북구 거주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관련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성북구청 전담 콜센터 또는 거주지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위기 상황에 놓인 성북구민을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전담콜센터, 조사전담TF팀 등 추진체계를 구축했다”며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성북구 주민들을 위해 긴급 생계비가 신속하고 정확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