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울산 화재 조롱 메모' 진범 자수…"출장 온 외부인 소행, 이재민 자작극 아냐"

최종수정 2020.10.18 20:42 기사입력 2020.10.18 20: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SNS캡처]

[이미지출처 = SNS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지난 8일 대형화재로 피해를 본 울산 주상복합건물 삼환아르누보 입주자들이 머무는 스타즈 호텔에서 이재민 조롱 메모가 발견돼 논란이 됐다. 이후 언론 보도를 통해 이 사건이 '자작극'이라고 밝혀졌으나 호텔 측은 진범이 따로 있으며 자수했다고 밝혔다. 이재민 측은 법적 대응을 고려할 방침이다.


지난 13일 스타즈 호텔에 임시로 머무는 A 씨는 SNS에 "호텔 객실 내에서 발견했다"라며 '이재민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라고 적힌 메모지 사진을 게시했다.

메모지에는 오마이걸 '불꽃놀이', 방탄소년단 '불타오르네', 블랙핑크 '불장난' 등 불과 관련된 제목이 적혀있었다.


A 씨는 "불 속에서 구조됐던 저희를 향해 이런 리스트를 적어뒀다는 게 도를 넘는 악의로만 느껴진다"라며 "불 속에서 살아나온 사람들 마음에까지 불을 내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게시글은 삽시간에 퍼지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그러나 17일 조롱이 담긴 해당 메모가 이재민 자작극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또다시 화제가 됐다. 처음 메모를 발견해 SNS에 사진을 게시한 A 씨가 호텔 측에서 방범 카메라를 확인하려 하자 '자신이 썼다'라고 시인했다는 내용이었다. 글과 사진이 올라온 A 씨의 계정에는 게시물이 삭제된 바 있다.

그러나 18일 A 씨는 추가 게시글을 통해 "호텔 측에 메모 작성자가 사과하겠다고 연락이 왔고 그 후에 호텔과 이야기한 적이 없다"라며 "자작극은 허위사실임을 확실히 하겠다"라며 경고했다.


스타즈 호텔 관계자 역시 "지난 15일쯤 메모를 작성한 사람이라며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호텔로 연락이 왔다"라며 "(메모를 쓴 범인은) 출장으로 호텔을 이용한 외부인이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훈 입주자대표회 회장은 "메모를 발견한 주민이 본인이 썼다고 확인한 사실도 없고 호텔에서도 자작극이라는 내용으로 언론 취재에 응한 바 없다"라며 "느닷없는 자작극 기사에 화재 피해 주민들은 2차, 3차 피해를 받고 있어 대응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