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 대만 겨냥 극초음속 탄도미사일 배치

최종수정 2020.10.18 17:58 기사입력 2020.10.18 17:58

댓글쓰기

중국 군, 마하10 속도 '둥펑-17' 남동부 해안 전진 배치
스텔스 전투기 'J-20' 여단도 함께 배치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인민해방군이 극초음속 탄도미사일인 '둥펑(東風ㆍDF)-17'을 남동부 해안 기지에 배치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8일 보도했다.


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군이 남동부 해안 군사기지에 배치했던 둥펑-11과 둥펑-15를 둥펑-17로 교체하는 등 미사일 기지의 군사력 강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군은 2016년 극초음속 탄도미사일을 개발, 지난해 국경절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한 바 있다. 최대 사거리는 2500km이며 비행속도는 마하10 이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 군은 2016년 반중 성향의 차이잉원 총통이 취임한 이후 저장성과 푸젠성 군기지의 미사일 배치를 확대해왔다.


캐나다에서 발행되는 중국 군사 전문 매체 칸와디펜스리뷰의 안드레이 창 편집장은 "푸젠성과 광둥성의 모든 로켓 미사일여단이 완전 무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부전구와 동부전구의 일부 미사일 기지는 최근 몇년간 규모가 두배 이상 확대됐으며 이는 인민해방군이 대만을 겨냥한 전쟁 준비를 강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창 편집장은 특히 광둥성 푸닝시의 한 기지는 신형 탄도미사일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감한 문제라는 이유로 해당 미사일의 종류는 밝히길 거부하면서도 "푸닝시 미사일 기지는 대만 공격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데 둥펑-11이나 둥펑-15는 사정거리가 짧다"고 설명했다.


창 편집장은 또한 인민해방군이 대만 공군의 어떤 공격도 즉각 막을 수 있는 러시아산 S-400 방공미사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SCMP는 중국 군이 남동부 해안기지에 스텔스 전투기 J-20을 보유한 공군 여단도 배치했다고 전했다.


전직 중국 군 장성은 "오늘까지 평화적 통일 가능성은 희박하다"면서 "최근 중국 군의 훈련은 전례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