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들 마스크 빨아쓰기까지 했는데…공공기관 74억 사재기 논란

최종수정 2020.10.18 22:46 기사입력 2020.10.18 17: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전국적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빚어진 올해 상반기에 몇몇 공공기관은 수십억 원을 들여 마스크를 매입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일부 기관은 마스크 공급을 위한 차원이었다며 해당 의혹을 해명했다.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산하 52개 공공기관을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총 74억 8000만 원을 들여 마스크 550만여 장을 구매했다.

이들 52개 기관의 임직원은 총 9만 6000여 명으로 1인당 매일 한 장씩 사용한다고 계산할 때 57일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기관별로는 한국가스공사가 14억 2000만 원으로 56만 장을 구입해 가장 많았다. 이어 강원랜드 10억1400만 원(29만 장), 한수원 6억 8000만 원(83만 장), 중소기업유통센터 6억 8000만 원(79만 장) 등 순으로 조사됐다.


일부 기관에서는 마스크 구매 과정에서 일감 몰아주기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6번의 계약 중 4번을 K 업체와 맺었는데 K 사는 지난해 마스크 제품 하자로 긴급 회수조치를 당한 바 있어 공공기관과의 거래가 전혀 없는 회사였다.

강원랜드는 L 사와만 7억 2000여만 원의 마스크 계약을 입찰공고 없이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는데 L 사의 KF 마스크는 미인증 제품인 데다, L 사는 온라인 마스크 판매 이력이 아예 없는 곳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문제는 이들이 마스크 '사재기'를 반복한 시점이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정부가 마스크 5부제를 시행하던 시기와 겹친다는 데 있다.


당시 마스크를 사기 위해 전국 곳곳의 약국 등에 길게 줄이 늘어선 것은 물론이고 온라인 등에는 '(수량이 부족해) 마스크를 빨아서 재사용한다.' 등의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이 마스크 한 장을 구하기 위해 간절한 마음으로 줄을 서야 했을 때 공공기관 직원들은 '마스크 풍년' 속에 있었던 것"이라며 "수의계약으로 진행된 마스크 구매 과정에서 일감 몰아주기 등의 불법이나 편법이 없었는지도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중소기업유통센터(센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의혹을 해명했다. 센터는 지난 2월26일 식약처 고시에 따라 마스크 공적판매처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마스크 수급을 위해 식약처로부터 마스크 생산업체 명단을 통보받아 연락 가능한 업체 중, 일 생산량 50% 이상을 공적판매처로 공급이 가능한 업체와 접촉해, 물량 공급이 가능한 업체 3곳과 긴급으로 계약을 체결, 같은 달 27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대국민 서비스를 위해 노마진으로 판매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직원 제공용으로 마스크 구매한 사례는 없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계약 업체에 대해서는 K업체(61.9만장), N업체(15만장), M업체(3만장)이며, K업체는 최저 단가로 지속적 공급이 가능하여 구매 비중(78%)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3일 공적마스크 판매처 지정이 해제된 후, 잔여 물량(11.2만장)은 매입가에 농협하나로유통으로 이관했다고 밝혔다. 또한 K업체에서 공급받아 센터에서 판매한 품목(KF94)은 별도의 하자 사례가 없다고 덧붙였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