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정규직 시켜줄게"…교인들에 130억 뜯어 '도박·BJ 후원'한 목사 일당

최종수정 2020.10.18 20:19 기사입력 2020.10.18 17: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검찰이 기아자동차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며 구직자들을 속이고 130여억원을 가로챈 30대 남성과 50대 목사를 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가로챈 돈 대부분을 불법 도박과 BJ방송 후원 등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말 A씨(35)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혐의로 구속기소했다.

A씨는 2018년부터 최근까지 교회에서 만난 교인 630여명을 상대로 기아차 공장 생산직군 정규직으로 채용시켜주겠다고 속여 130여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자신이 협력업체에 다니다가 돈을 주고 정규직으로 채용된 것처럼 속여 피해자들에게 "협력업체에 비정규직으로 입사시켜준 뒤 광주공장 정규직으로 전환해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인당 평균 1000만원~5000만원을 갈취한 A씨는, 가로챈 돈을 대부분 불법 도박으로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10여억원을 불법도박과 인터넷 방송에서 별풍선을 사는데 썼다고 밝혔다.

외제차를 빌리거나 명품 등을 사며 수도권에서 도피생활을 하던 A씨는 검거 당시 수중에 고작 수천만원 남짓한 금액을 가지고 있었다고 알려졌다.


목사인 B씨(52) 역시 구직자 수십명에게 20여억원을 받아 일부를 A씨에게 전달하고 일부를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사기)로 구속기소됐다.


A씨는 B씨에게 협력업체 사장이라는 거짓 인물을 소개하고 기아차 관련 허위 서류 등을 제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사기 피해자들은 목사 B씨가 주범이라며 주변 목사들까지 수사를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A씨와 B씨, 다른 목사 등 총 10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피해자들은 B씨가 구직자들에게 입사 지원 서류를 받아 봉투도 뜯지 않고 주거지에 보관하는 등 의도적인 사기였음을 의심할 수 있었는데도, 경찰이 증거 확보조차 하지 않았다며 피해 규모를 정확히 파악해 특경법상 사기죄로 처벌해야한다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