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유엔은 '피격공무원' 명예회복…文정부는 희생자 명예살인"

최종수정 2020.10.18 11:18 기사입력 2020.10.18 11:18

댓글쓰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 출처 = 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 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유엔이 북한 측에 '피격공무원' 사건에 대한 책임을 규명하고 유족 보상을 요구하는 가운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 대통령이 북한에 직접 요구했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유엔은 희생자 명예회복 해주는데 문재인 정부는 희생자 명예살인에 앞장서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은 북한에 책임자 처벌과 유족 보상에 대해 한마디 없다"라며 "오히려 월북론을 꺼내어 희생자 명예살인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만행에 대해 "30시간 이상 바다에 표류해 기진맥진한 사람을 향한 물고문이었고 총살도 모자라 불에 태우기까지 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한국 정부를 향해 "희생자 권익수호와 명예회복에 앞장서야 할 한국 정부는 사자 명예살인에 앞장섰다"라면서 "공개도 못 할 단 하나의 조각 첩보만 가지고 월북 운운하면서 희생자 두 번 죽였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서해 피격 공무원과 그 유족들에게 나라는 없었다. 나라 없는 백성 신세가 된 것"이라고 꼬집으며 "정부는 사자를 두 번 죽이는 존재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가 버린 우리 국민 국회가 반드시 지키겠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15일에 공개된 서울 주재 유엔 인권사무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은 오는 23일 유엔총회에서 '북한군의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북측에 책임을 규명하는 내용을 담은 북한 내 인권상황을 보고할 예정이다.


킨타나 보고관은 "(북한) 경비원들의 생명에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 민간인을 위법하고 자의적으로 사살한 사건 같으며, 이는 국제인권법 위반"이라며 "북한은 이 사건에 대한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관련자의 책임을 물어야 하며, 공무원 가족에 보상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이 사건에 대한 모든 가능한 정보를 제공하고, 북한에 국제적 의무 준수를 촉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