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초등학교로 '미래 자동차 학교' 확대 운영

최종수정 2020.10.18 09:45 기사입력 2020.10.18 09:45

댓글쓰기

오는 12월까지 초등학교 20곳 시범 운영, 내년 200개 초등학교로 참여 늘릴 예정
참여 학교에 ▲온라인 교사 연수 ▲동영상 강의 ▲수업자료 및 교보재 등 지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회장으로 선임되며 현대차그룹의 3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했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은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 신임 회장의 선임건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정 신임 회장은 2018년 9월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2년 1개월 만에,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지 7개월 만에 명실상부한 그룹의 수장이 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사옥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회장으로 선임되며 현대차그룹의 3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했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은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 신임 회장의 선임건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정 신임 회장은 2018년 9월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2년 1개월 만에,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지 7개월 만에 명실상부한 그룹의 수장이 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사옥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현대자동차가 오는 12월까지 중학교 자유학기제 특화 진로교육 프로그램 '현대차와 함께 꿈을 키우는 미래 자동차 학교(이하 미래 자동차 학교)'를 초등학교 창의적 체험학습으로 확대 운영해 미래 자동차산업 인재 육성에 나선다.


미래 자동차 학교는 청소년의 진로 탐색에 도움을 주기 위해 현대차가 2016년 민간기업 최초로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개발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미래 자동차 기술을 이해하고 산업 내 다양한 직업을 탐색할 수 있는 수업으로 구성된다.

현대차 는 2016년 120개, 2017년 200개, 2018년 240개, 2019년 300개에 이어 올해 300개 중학교에서 미래 자동차 학교를 운영한다. 자동차의 공학적 원리에 대한 쉽고 재미있는 수업과 모빌리티 관련 체계적인 커리큘럼으로 교육계로부터 꾸준한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는 더 많은 성장 세대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미래 자동차 학교를 초등학교 창의적 체험학습 프로그램용으로 개발, 오는 12월까지 국내 20개 초등학교에서 시범 운영한다.


수업은 초등학교 5학년, 6학년생을 대상으로 ▲미래 에너지 ▲친환경 모빌리티 ▲미래 도시 프로젝트 등을 주제로 총 4차시에 걸쳐 진행된다. 참여 학교에는 온라인 교사 연수와 동영상 강의, 수업자료 및 교보재 등이 지원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현대차 공장, 현대 모터스튜디오 등 체험학습은 실시하지 않는다.

현대차는 내년에 미래 자동차 학교 참여 초등학교를 200개 이상으로 늘리고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과 현대자동차가 구상하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적극적으로 공유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교육 현장에서의 뜨거운 반응을 바탕으로 미래 자동차 학교 참여 학교를 초등학교로 확대했다"라며 "진로를 고민하는 학생들이 미래 자동차 학교를 통해 자동차 산업을 이해하고 미래 진로를 탐색하는 데 도움을 얻길 바란다"고 전했다.


미래 자동차 학교는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자유학기제 우수 사례 공모전'에서 최고상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상'을 2016년과 2017년에 2년 연속 수상하고 지난해에는 '진로교육 유공자 교육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