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민주 해리스 후보, 19일 유세복귀…플로리다행

최종수정 2020.10.18 08:35 기사입력 2020.10.18 08:35

댓글쓰기

참모 코로나19 확진으로 유세 잠정 중단
바이러스 검출되지 않아 다시 현장유세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참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유세를 중단했던 미국 민주당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나흘만에 선거 유세 일정을 재개한다.


17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선 후보 캠프는 해리스 후보가 오는 19일 유세에 복귀해 플로리다주 올랜도와 잭슨빌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해리스 후보는 참모의 확진판정으로 1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결과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에는 대면 유세를 취소하고 화상 선거운동에 나섰다. 당초 해리스 후보는 15일부터 18일까지 노스캐롤라이나와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텍사스 등 경합주를 중심으로 방문할 계획이었다.


해리스 후보의 플로리다 방문은 19일부터 시작되는 사전투표에 맞춰서 이뤄진다. 플로리다는 올해 대선의 주요 경합주로 꼽히는 6개 주(플로리다ㆍ펜실베이니아ㆍ미시간ㆍ노스캐롤라이나ㆍ애리조나ㆍ위스콘신) 가운데 대통령 선거인단이 29명으로 가장 많다.


2016년 대선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1.2%포인트 차로 꺾었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선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온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