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사건 100일 넘겼지만 여전히 요원한 진상규명

최종수정 2020.10.17 18:06 기사입력 2020.10.17 18:06

댓글쓰기

박원순 사건 100일 넘겼지만 여전히 요원한 진상규명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사망한지 100일을 넘겼다. 그의 극단적 선택 뒤에서 우리사회는 성추행 진상 규명과 2차 가해라는 숙제를 풀지 못하고 있다.


박 전 시장을 둘러싼 수사와 조사는 난항을 보이고 있다. 박 전 시장은 지난 7월9일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고 서울 성북구 야산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전 비서 A씨가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상태였지만 피의자의 죽음으로 인해 공소권이 없어졌고 경찰 수사는 처음부터 가로막혔다.

경찰은 극단 선택의 경위와 원인을 밝혀야 하는 변사사건 수사, 서울시 관계자들의 성추행 방조·묵인 의혹 수사를 통해 해당 사건을 접근하고 있다. 하지만 100일이 지난 현재 기대와 다르게 수사는 진전이 거의 없는 실정이다.


고 박 전 시장 유족 측이 지난 7월 유류품인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한 준항고와 포렌식 절차 집행정지를 법원에 신청하면서 수사는 사실상 중단 상태에 빠졌다. 경찰은 준항고 결정이 나와야 압수수색 재신청 등 수사를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서울시 직원들의 성추행 방조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이 부분도 상황이 녹록치 않다.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김주명 전 서울시 비서실장 등 피고발인 4명과 참고인 20여명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이들은 여전히 성추행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는 연내 결과 발표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인권위는 지난달 24일 서울시청 현장조사를 진행했지만 서울시 전ㆍ현직 핵심 관계자들은 여전히 인권위 조사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가 지지 부진한 가운데 친여 성향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고 박 전 시장은 사실상 '금기어'가 됐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