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즈니, 자사 만화에 인종차별 경고문 부착…논란의 작품 살펴보니

최종수정 2020.10.17 14:38 기사입력 2020.10.17 14: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미국의 월트 디즈니가 당사 애니메이션에 경고 문구를 붙였다. 사회적 변화와 함께 만화 속 몇몇 장면이 인종차별을 조장한다는 지적을 받은 것에 대한 조치다.


1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방영하는 '피터 팬'(1953년), '아기 코끼리 덤보'(1941년), '아리스토캣' (1970년) 등 고전 애니메이션 3편과 실사 영화 '로빈슨 가족'(1960년)에 인종 차별 문구를 부착했다.

현재 해당 작품을 재생하면 '이 프로그램은 사람이나 문화를 부정적으로 묘사하거나 학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라는 화면이 나온다.


디즈니는 경고문을 통해 "이러한 고정관념은 당시에도 잘못됐고, 지금도 잘못됐다"라며 "우리는 이런 콘텐츠를 제거하기보다는 해로운 영향을 인정하고 그로부터 배우고 대화를 촉발해 더 포용적인 미래를 함께 만들고 싶다"라고 전했다.


디즈니에 따르면 '피터 팬'에는 피터 팬이 인디언 원주민을 '레드 스킨'이라고 비하하거나 인디언 문화와 이미지를 조롱하는 장면이 나온다.

또한 '아기 코끼리 덤보'에서는 얼굴이 검게 그을리고 누더기를 걸친 백인이 남부 농장의 흑인 노예를 흉내 내고 조롱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덤보를 도와주는 까마귀 한 마리는 '짐 크로'라는 인종차별적 이름을 사용하고 있어 경고 딱지가 붙었다.


짐 크로법은 과거 남북전쟁에서 패한 미국 남부 주들이 흑인을 지속해서 차별하기 위해 공공기관에서 백인과 흑인을 분리할 수 있도록 규정한 법이다.


'아리스토캣'에서는 눈꼬리가 치켜 올라가고 뻐드렁니를 가진 과장된 얼굴의 형태를 가진 고양이와 서투른 영어 억양으로 젓가락을 사용해 피아노를 치는 고양이가 등장해 아시아 사람들을 인종차별적으로 묘사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로빈슨 가족'은 해적을 노란색과 갈색의 얼굴을 가진 야만인이라고 묘사해 경고 문구가 부착됐다.


한편 디즈니는 1930~40년대 작품뿐만 아니라 1990년대 작품들에도 인종차별적인 장면이 없는 지 검토 중이며, 발견 즉시 경고 문구를 추가할 전망이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