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군총장, '5·18 광주' 군 개입 사죄…40년만에 처음

최종수정 2020.10.16 15:55 기사입력 2020.10.16 15:55

댓글쓰기

"군 개입 대단히 잘못, 유족들에게 큰 사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이후 처음으로 군 개입과 관련해 공식 사죄했다.


남 총장은 16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지난 40년 동안 역대 육군총장 누구도 사죄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1980년 5·18에 광주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건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남 총장은 이어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 운동이며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 총장은 발언 직후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혀 사죄의 뜻도 전했다.


육군총장이 공식적으로 5ㆍ18운동 당시 계엄군의 민간인 학살 등 군 개입과 관련해 사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 총장은 설 의원의 '진상조사 위원회에 군이 제대로 협조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