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發 입국금지' 59개국으로…한때 153개국, 입국제한 속속 완화

최종수정 2020.10.17 07:03 기사입력 2020.10.17 07:03

댓글쓰기

검역강화 등 완화된 조치 94개국으로 늘어…입국제한 해제국가도 25개국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가 시행된 8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서 이용객들이 일본 도쿄 나리타행 출국 절차를 밟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가 시행된 8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서 이용객들이 일본 도쿄 나리타행 출국 절차를 밟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한국발 입국자를 막았던 국가들이 입국금지 조치를 잇따라 완화하고 있다. 한 때 150개국 넘는 국가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시행했지만 약 5개월만에 60개국을 밑도는 수준으로 감소했다.


17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발 입국금지 조치국가의 수가 59개국을 기록, 감소 추세로 꺾인 이후 처음으로 60개국을 밑돌기 시작했다. 지난 5월 초 입국금지국은 153개국에 달했다.

입국금지 대비 완화된 조치인 '시설격리'와 '검역강화 및 권고 사항' 등 조치국은 늘고 있다. 시설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 파라과이, 튀니지, 나미비아, 부룬디, 베냉, 코모로 등 10개국으로 확인됐다. 검역강화 및 권고사항 조치국가는 인도, 브라질, 멕시코, 러시아, 스웨덴, 스페인, 이란, 쿠웨이트 등 94개국으로 대폭 늘었다.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관련 조치를 해제한 국가도 유럽지역을 중심으로 25개국으로 집계됐다. 그리스, 네덜란드, 라트비아 등에 이어 9월에는 벨기에, 슬로베니아, 우즈베키스탄이 입국 조치 해제국에 이름을 올렸다.


입국조치 완화추세는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외교부를 중심으로 고위급 통화를 통해 교류 복원을 요청하고 있고 실무자금 외교채널을 통해 활발하게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시시각각 변화면서 국가마다 차이는 있지만 전반적으로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가 약화하고 있는 추세"라면서 "재외공관을 통해 주재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5일에는 고경석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코로나19 관련 ‘아프리카 협력 확대를 위한 관계부처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 각 부처와 기관의 아프리카 업무 현황을 점검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이 회의에 참석한 관계부처와 기관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당초 계획된 사업들을 예정대로 진행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기업인의 입국절차를 간소화하는 신속입국 제도 도입도 속속 이뤄지고 있다. 기업인 예외입국 사례가 21개국 2만여명에 달하는 가운데 지난 5월 중국에 이어 아랍에미리트(UAE), 인도네시아, 싱가포르가 한국과 신속입국 제도를 도입했고 지난 8일부터는 일본이 같은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정부는 교역 규모가 큰 아세안 국가들을 중심으로 경제 교류를 회복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가 시행된 8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서 이용객들이 일본 도쿄 나리타행 출국 절차를 밟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가 시행된 8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서 이용객들이 일본 도쿄 나리타행 출국 절차를 밟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