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옵티머스 시나리오 등장… 채동욱 "명백한 허위이자 음해"

최종수정 2020.10.16 14:14 기사입력 2020.10.16 14: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의 고문으로 활동했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 측이 옵티머스 관계자들의 '도주 시나리오' 문건 내 자신이 언급된 것에 대해 "명백한 허위이자 음해"라고 주장했다.


16일 채 전 총장이 속한 법무법인 서평은 입장문을 통해 "당 법인은 옵티머스 사기 사건과 관련해 옵티머스 관계자 접촉이나 자문, 검찰관계자 접촉 등 그 어떤 관여나 역할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이 작성한 '회의 주제'라는 제목의 문건에 따르면, 이들은 문제가 발생하면 김 대표의 도주를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고 이 경우 주범의 도주로 인해 수사 진행이 어렵다는 취지의 검찰 작업이 필수라고 계획을 세웠다. 그러면서 '채 총장님 등과 상담 필요'라고 기재해놨다.


서평은 "당 법인은 금번 사기 사건과 관련된 내용을 전혀 알지 못했고 사건이 이슈화한 직후인 올 6월 자문 계약을 즉각 해지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남부지검의 성지건설 수사 당시 유모(스킨앤스킨 고문·구속기소) 씨 사건을 수임해 변론한 것은 사실이나 구속기소 후 사임했다"며 "금번에 이슈화한 옵티머스 사건과는 무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옵티머스 측이 어떤 의도로 허위 내부 문건을 작성했는지, 또 그런 문건이 왜 돌아다니는지 황당하고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