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트럼프, 김정은과 베스트 프렌드…세계 폭력배 포용"

최종수정 2020.10.16 14:03 기사입력 2020.10.16 14:03

댓글쓰기

바이든, 트럼프 외교정책 일관성 결여
나토 등 동맹관계 악화 비판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비판하면서 "세계의 모든 폭력배(all the thugs in the world)를 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후보가 지칭한 폭력배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포함됐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ABC 방송과 가진 타운홀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성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세계의 폭력배로 김 위원장을 비롯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을 꼽았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가장 친하다"면서 "김 위원장에게는 러브레터를 보냈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 맞서려고 하지 않는다"고도 언급했다.


이어 바이든 후보는 "정중하게 말하건대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에는 일관된 계획이 결단코 존재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바이든 후보의 이런 언급은 대선에 승리하더라도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시도했던 것과 같은 김 위원장과의 톱다운식 담판을 통한 외교정책을 계승하지 않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주의 외교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미국은 어느 때보다 더 고립된 위치에 있게 된 것을 발견한다"면서 "미국 우선주의로 미국이 혼자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유럽 국가들과의 불화 문제도 지적했다. 동맹국들이 미국은 신뢰하지 않는다는 점 등을 공공연히 말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동아시아 외교와 관련해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이 서로 반목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