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코로나19 재확산에 5∼8월 고용회복세 중단…10월 회복될 것"

최종수정 2020.10.16 08:57 기사입력 2020.10.16 08:57

댓글쓰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9월 고용동향을 주요내용으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9월 고용동향을 주요내용으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5∼8월 4개월 간의 고용회복세가 중단됐다"며 "청년, 임시·일용직, 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의 어려움이 특히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3∼4월에 비해선 고용위축 정도가 나은 수준"이라며 "10월에는 고용회복세가 다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9월 고용동향의 주요 내용을 토대로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9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39만2000명 감소하면서 5개월 만에 전달 대비 감소폭이 확대됐다. 지난 4월 전년 동월 대비 47만6000명이었던 취업자 수 감소폭은 8월 27만4000명으로 폭이 축소됐다. 하지만 8월 말부터 코로나19 재확산 여파가 반영되면서 취업자 감소 폭이 커졌다는 것이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감소폭이 크게 확대된 가운데 제조업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숙박음식업 취업자 감소폭이 22만5000명을 기록하며 8월(-16만9000명)에 비해 감소폭이 커졌다. 도소매업도 20만7000명이 감소하며 1년전보다 5.7% 감소했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청년특별구직지원금 등 고용 피해계층 대상 4차 추경사업을 신속히 집행하는 등 고용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신속히 지원하겠다"며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 연장(60일, 180→240일) 등 일자리 유지·안정을 위한 그간의 노력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8대 소비쿠폰 발행 재개 검토, 코리아세일페스타 개최(11월1~15일) 등 내수활력 제고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특수고용노동자 고용보험 적용을 위한 '고용보험법' 개정, 국민취업지원제도 실시(2021년 1월~) 준비 등 고용안전망을 확충하고, 단기적으로는 4차 추경에 포함된 60만개 재정일자리 사업을 통해 시장일자리 감소를 보완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한국판 뉴딜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양질의 시장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