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 "문화체육관광, 코로나19 피해 규모 약 11조원"

최종수정 2020.10.07 11:50 기사입력 2020.10.07 11:50

댓글쓰기

문체부 업무보고 추산 약 10조7000억원
관광 분야 피해 규모 9조원 최다

인천국제공항 전망대를 찾은 시민들이 공항에 멈춰 선 항공기들을 바라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인천국제공항 전망대를 찾은 시민들이 공항에 멈춰 선 항공기들을 바라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내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피해 규모가 1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7일 문화체육관광부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관광·관람객 감소와 공연·전시·경기 취소 등에 따른 피해액은 약 10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관광 분야의 피해가 가장 컸다. 항공업과 여행업, 관광숙박업, 면세업 등 관광레저 부문의 소비지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약 24조5000억원 감소했으며 이 가운데 관광진흥법상 업종의 피해 규모는 약 9조원으로 추정됐다.


여행업은 지난달 19일까지 여행 분야 소비지출이 80% 감소했으며 작년 동기 매출액이 6조3000억원으로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매출 감소는 약 5조원으로 추산됐다.


호텔업은 2월13일부터 9월13일까지 객실과 연회 취소에 따른 누적 피해액이 약 1조8406억원에 이르렀다. 유원시설업은 매출 감소가 약 6896억원으로 추정됐고, 국제회의업은 4982억원의 매출 피해가 났다. 카지노는 강원랜드 파라다이스 , 그랜드코리아레저( GKL ) 등의 임시 휴업에 따라 879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달 27일까지 약 231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9% 급감했다.

문화예술 분야의 피해는 5049억원으로 집계됐다. 박물관과 미술관, 도서관은 관람료 수입, 편의시설 매출 등의 감소로 2월부터 9월까지 1143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예술 분야는 1∼8월 중 공연·미술시장 피해 금액이 2646억원, 프리랜서 예술인 고용피해가 1260억원으로 각각 추정됐다. 공연 건수는 작년 동기 대비 35.8% 줄었고, 예매 수는 63.5% 감소했다.


대중문화 분야에서는 영화의 4월 관객 수가 97만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3분기 누적 관객 수가 78.7% 줄어 매출액은 9948억원 급감했다. 대중음악 공연도 모두 433건이 취소돼 피해액은 약 529억원으로 추정됐다.


스포츠 분야는 프로스포츠의 경우 리그 중단, 관중 규모 축소 등에 따라 입장권수입이 올해 들어 8월23일까지 약 1859억원 줄었다. 야구가 1062억원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축구(-591억원), 골프(-171억원), 농구·배구(-35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스포츠 기업은 상반기 실태조사 결과 전체 평균 매출액이 31.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