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강동구 "9월14∼18, 21∼29일 명일동 사우나 방문자 검사받아야"

최종수정 2020.10.01 15:15 기사입력 2020.10.01 15:15

댓글쓰기

서울 강동구 "9월14∼18, 21∼29일 명일동 사우나 방문자 검사받아야"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 강동구는 지난달 14∼18일과 21∼29일 오후 6∼7시에 명일동 '싸파리사우나' 남탕에 다녀간 이들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1일 강동구는 긴급 재난문자를 관내에 발송해 이같이 알리고 해당자에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즉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했다. 강동구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관내 확진자가 이 사우나를 자주 이용한 사실을 파악하고 이런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다.

강동구 관계자는 "사우나 특성상 실내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어 접촉자를 상세히 파악하기 어렵다고 보고, 이용 시간이 겹치는 사우나 방문자들에게 모두 검사를 받도록 안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