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모레퍼시픽, 3분기 실적도 코로나 영향…"내년 기대감 유효"

최종수정 2020.09.30 16:37 기사입력 2020.09.30 16:37

댓글쓰기

아모레퍼시픽, 3분기 실적도 코로나 영향…"내년 기대감 유효"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아모레퍼시픽 이 3분기에도 실적을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의 3분기 실적은 연결 기준 매출액 1조1325억원, 영업이익 348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과 비교해 매출액은 19.2%, 영업이익은 67.6% 줄어든 수치다. 3분기의 경우 지난해 면세 매출 호조로 인해 높은 베이스 부담이 있는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아모레퍼시픽에 영향을 미쳤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순수 국내 매출 감소폭이 지난 2분기보다 확대되며 전체 실적 회복을 지연시키는 주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2분기보다는 나을 것으로 기대된다. 2분기는 고마진 면세점 채널 매출액이 전년 대비 약 30% 감소한데다 중국 현지 소비 회복과 함께 글로벌 경쟁이 극에 달했던 때다. 3분기 중국에서는 설화수가 디지털 채널을 기반으로 두 자릿 수로 성장하겠지만, 이니스프리의 매출 감소폭이 유지되면서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약 8% 감소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단기 실적 부진은 이어지고 있으나 중장기 방향성 전환은 긍정적인 것으로 평가 받는다. 주가가 추가 하락할 가능성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조 연구원은 "예상보다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인해 실적 반등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국내 아리따움이나 중국 이니스프리 오프라인 점포는 트래픽 감소와 저수익 점포 폐점이 지속되고 있어 매출 성장률 반등이 당분간 어려울 전망"이라면서도 "3분기는 실적 회복 시그널이 나타나지는 않으나 부진은 이미 주가에 반영돼 추가적인 주가 하락 가능성은 제한적이라 판단된다. 채널 구조조정이 늦어 코로나19 직격탄을 받고 있으나, 최근 온라인 채널로의 시프팅과 중국 면세 채널 확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내년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