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j생중계+시민 합심' 서면 음주운전, 동승자 3명도 입건

최종수정 2020.09.29 22:49 기사입력 2020.09.29 22:49

댓글쓰기

29일  부산 서면에서 술을 마시고 차를 몰아 10여명에게 부상을 입힌 20대 운전자에 이어 동승자 3명도 경찰에 입건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9일 부산 서면에서 술을 마시고 차를 몰아 10여명에게 부상을 입힌 20대 운전자에 이어 동승자 3명도 경찰에 입건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부산 서면에서 술을 마시고 차를 몰아 10여명에게 부상을 입힌 20대 운전자에 이어 동승자 3명도 경찰에 입건됐다.


부산진경찰서는 2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방조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A씨 등 3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7일 오전 4시26분께 부산 진구 부전동에서 K3 렌터카를 몰던 운전자의 음주 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행인과 포장마차 손님 등 모두 12명(남성 7명, 여성 5명)이 다쳤고, 이 중 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현행범으로 체포한 운전자 뿐 아니라 동승자 3명에게도 책임을 물어 방조죄를 적용했다.

사고를 낸 차량은 70m가량 도주했지만 주변에 있던 시민들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당시 현장에는 시민 50여명이 차량 주변을 둘러싸고 있었다고 전해졌다.


특히 당시 사고 장면은 한 유튜버의 인터넷 생방송에 고스란히 담겨 화제가 됐다. 방송에는 야외 포장마차에 앉아 있던 진행자 2명 뒤로 흰색 차량이 지나간 데 이어 "차로 치고 갔다" 등의 목소리와 시민들에 둘러싸인 사고 차량의 모습 등이 담겼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