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폰·TV 판매 증가에…삼성전자 3분기 깜짝실적 기대감

최종수정 2020.10.01 08:44 기사입력 2020.10.01 08:44

댓글쓰기

스마트폰·TV 판매 증가에…삼성전자 3분기 깜짝실적 기대감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삼성전자 의 3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을 것이라는 시장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일 증권업계가 추정한 삼성전자 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0조원 수준이다. 그러나 최근들어 잇따라 삼성전자 의 영업이익 추정치를 상향조정하는 곳이 늘고 있다.

메리츠증권은 삼성전자 의 3분기 영업이익이 11조4000억원으로 전분기 기록한 8조1000억원을 크게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모바일을 주로 담당하는 IM사업부와 가전제품을 담당하는 CE사업부가 3분기 깜짝실적을 이끌 것이라고 분석했다.


IM사업부의 3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4조5000억원으로 전분기 2조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한다. 견조한 스마트폰 출하량 (7700만대)과 변화된 판매환경 속 대폭 비용 절감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CE 역시 비용축소에 기반해 1조3000억원을 기록하며 DP의 실적부진(0.2조원)을 상당부분 만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도체의 경우 영업이익 5조2000억원으로 전분기 5조4000억원에서 소폭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차증권도 3분기 삼성전자 의 영업이익이 11조7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봤다. 이 증권사의 사업부별 예상 영업이익은 반도체 5조5000억원, 디스플레이 5000억원, IM 4조6000억원, CE 1조1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D램과 낸드 제품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부문 이익은 전분기 대비 소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3분기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출하량은 각각 8000만대, 1000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햇으며 외형 급성장에 따른 규모의 경제 효과와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을 통해 IM 영업이익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 삼성전자 는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제품 비중 확대와 원가 절감에 따른 반도체 부문 이익 개선 및 IM과 CE의 호실적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기존 추정치를 17.1% 상회하는 어닝서프라이즈 3분기 실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