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증세 꺾일까?…추석연휴 뒤 신용대출 흐름 '촉각'

최종수정 2020.10.02 08:31 기사입력 2020.10.02 08:31

댓글쓰기

은행 대출창구 참고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은행 대출창구 참고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신용대출 옥죄기에 나선 가운데 추석 연휴 뒤부터 증가세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주요 시중은행 등의 대출 억제 방안이 연휴를 전후로 가동되기 때문이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오는 6일부터 '우리 주거래 직장인대출' 금리우대 조건을 강화한다. 공과금ㆍ관리비 거래에 따른 0.1%의 우대금리를 폐지하고 신용카드, 적립식 상품, 오픈뱅킹 가입 등에 따른 금리우대의 중복적용을 중단하는 등의 방식이다.

'우리 원(WON)하는 직장인 대출'의 경우 우리은행 계좌 급여이체, 우리카드 결제실적 등에 따른 금리 우대율이 0.1%포인트씩 줄어든다.

KB국민은행은 지난달 29일부터 우대금리를 줄여 전체 신용대출 상품 금리를 0.1%∼0.15%포인트 높였다. KB국민은행은 아울러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 한도를 현행 최대 4억원에서 2억원으로, 'KB직장인든든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3억원에서 2억원으로 줄인다.


신용대출을 빠르게 불리며 주목을 받은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 또한 지난달 25일 직장인 신용대출의 최저금리를 기존 연 2.01%에서 연 2.16%로 0.15%포인트 높였다. 다른 주요 은행들도 조만간 금리 인상과 한도 축소 등의 구체적 방안을 확정해 시행할 방침이다.


은행들은 최근 금융감독원에 이 같은 내용과 함께 올해 말까지 신용대출 총량을 어느 정도로 관리하겠다는 등의 방안을 담은 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일단 은행 자체 관리방안에 따른 대출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고, 급증세가 지속되면 별도의 규제를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등이 거론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지난달 24일 기자들을 만나 "신용대출 관리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지금도 단계적으로 금융회사들과 조치하고 있고, (앞으로) 조치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같은달 23일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은행 등 금융기관들은 스스로 가계대출 건전성 관리 노력을 다해달라"면서 "금융당국도 경계감을 갖고 관련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가계대출 불안요인이 지속될 경우 필요한 관리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