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년, 국민의힘 공세에 “과도한 정치공세로 정부와 군 모욕”

최종수정 2020.09.29 10:58 기사입력 2020.09.29 10:58

댓글쓰기

"정부·군, 제약된 상황에서 원칙과 절차 따라 대응"
국민의힘 향해선 "비극적 사건 이용, 냉전 대결구도로 몰아가려고 해"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서해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야당 공세에 “대응을 위해 노력한 정부와 군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정부와 군은 제약된 상황에서 원칙과 절차에 따라 대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 우리 국민을 바로 구출하지 못했느냐고 공격하고 있는데, 즉각 대응할 수 없는 매우 제약된 상황이었음을 야당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확실하지 않은 첩보에 기반해서 판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정부 상황인식과 대응이 안일하다고 몰아세우는 것은 과도한 정치공세”라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무런 근거 없이 무차별적으로 비난하고 있다”며 “국민이 가슴아파하는 세월호 참사까지 끌어내 무능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첫 대면보고에서 북한에 정확한 사실확인을 요청하고 엄중한 대응을 요청했다”며 “이 같은 대응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끌어냈다. 박왕자 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해서는 일절 사과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UN) 연설 시기와 관련한 야당의 비판에 대해서는 “비극적 사건을 이용해 남북을 냉전 대결구도로 몰아가려고 해선 안 된다”며 “국민의힘은 사건이 발생한 뒤 냉전 본색을 유감없이 드러낸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사건 발생 1주일 전에 녹화해 사흘 전에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연설을 수정했어야 한다며 억지를 부리고 있다”면서 “과거 보수정권은 대화를 단절하고 북한을 압박했지만 일촉즉발 전쟁 위기까지 갔다. 남북관계 경색이 부른 비극을 막는 길은 조속히 한반도 평화를 실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해야 할 일은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해 힘쓰는 것”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진상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찾자고 제안했으며 당내 특위도 설치했다”며 “야당도 소모적 정쟁을 멈추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한 국회 역할을 함께 찾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