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은행, 대한적십자에 회비ㆍ기부금 2억원 전달

최종수정 2020.09.29 08:19 기사입력 2020.09.29 06:48

댓글쓰기

대한적십자사의 인도주의 활동 지원 위한 회비 및 기부금 2억원 전달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우측)과 대한적십자사 신희영 회장(좌측)이 28일 서울 중구 소파로 소재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우측)과 대한적십자사 신희영 회장(좌측)이 28일 서울 중구 소파로 소재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신한은행은 대한적십자사에 회비 및 기부금 2억원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일 열린 전달식은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과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회비와 기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태풍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돕는 일에 사용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2007년부터 대한적십자사와 '사회공헌 파트너십'을 맺고 매년 기부금을 전달해오고 있으며 총 누적 기부금은 26억원에 달한다. 또한 2001년부터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헌혈 캠페인을 진행해 백혈병 소아암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과 꿈과 희망을 나누고 있다.


특히 올해 4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혈액 수급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헌혈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을 높이고자 진옥동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사랑의 헌혈 나눔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진 행장은 "신한은행은 항상 도움이 필요한 주변 이웃들의 돌아보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상생할 수 있도록 꾸준한 관심을 갖고 사회 공헌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