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방한 기대"…푸틴 "러시아산 백신 맞고 가겠다"

최종수정 2020.09.28 19:11 기사입력 2020.09.28 19:11

댓글쓰기

한러 정상 35분간 전화 통화
한반도 정세·코로나 협력·양국 우호 논의
푸틴 "K방역 높이 평가…평화 노력 협력"
文, 유명희 WTO 총장 후보 러 지지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간 협력 증진 방안 및 한반도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두 정상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35분간 통화를 하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번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에 필요한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울에 본부를 둔 세계백신연구소(IVI)에 대한 러시아측의 참여를 당부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한국의 방역 조치가 매우 높은 수준으로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양국 간 정기 항공편 재개 합의에 의미를 부여하면서 "코로나 대응에 있어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IVI 참여 요청에 대해서는 "보건 당국을 통해 검토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면서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과 지지를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정상화 노력을 평가하고 관련 당사국 간 대화 재개를 기대하면서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노력에 지속 협력해 나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푸틴 대통령의 방한이 성사되어 양국 관계 발전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화답하면서 "직접 러시아산 백신을 맞고 가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후보는 통상 분야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WTO 발전에 최적임자"라고 소개하면서 러시아의 지지를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유 본부장에 대한 높은 평가에 공감하면서 "현 보호무역주의 타개와 WTO 신뢰 회복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