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피격 공무원' 월북, 사실로 확인돼가는 중…대화가 근거"

최종수정 2020.09.28 19:00 기사입력 2020.09.28 19:00

댓글쓰기

"다양한 경로로 획득 한미 첩보…국익 위해 출처는 못 밝혀"
"시신훼손 여부, 양측 협력 조사 더 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북한의 우리 국민 피격 사건과 관련해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 설치된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한 해역 내 총격 사망 관련 공동조사 및 재발방지를 위한 특별대책위원회'는 2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황희 위원장과 김병주 간사는 이날 기자회견 전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로부터 30여분간 비공개 보고를 받았다.

황 위원장은 군 보고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유가족에게는 대단히 안타깝다"면서도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간 첩보와 정보에 의하면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재확인했다.


황 위원장은 다만 "국익을 위해 정보 출처는 더 이상 밝힐 수 없다. 다만 팩트자료가 존재하고 앞으로도 보존될 것이므로 결코 가릴 수 없는 사안임을 명백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을 향해서도 "한미 간 정보자산 보호라는 국익과 국민 안위를 두고 정치쟁점화하는 것에 대해 심히 경계한다"고 자제를 요구했다.


그는 월북을 시도한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너무 구체적인 부분"이라면서도 "다양한 경로로 입수된 정보망에 의하면 조금 내용들이 나온다. 월북 의사를 확인하고 이런 (북 함정과 피해 공무원 간) 대화 중에 정황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구명조끼, 부유물, 신발을 가지런히 놨다는 것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그 이상의 접수된 내용을 가지고 국방부가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위원장은 시신훼손과 관련해 북측과 입장이 엇갈리는데 대해선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건지, 시신까지 태운 것인지는 양측 간의 협력적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여지를 뒀다. 앞서 국방부는 북한군이 실종 공무원에 총격을 가한 뒤 기름을 붓고 40분간 시신을 불태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황 위원장은 군이 입수한 시신 소각 첩보에 대해선 "(해상에서) 불빛을 봤다는 건 열화상 카메라 아니겠나. 구체적으로 그림이 나오는 게 아닌데 그걸 화면 영상으로 본 것"이라며 "한계가 다소 있을 수 있으니 공동조사, 안되면 협력이라도 해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가족 면담 계획에 대해서는 "만나서 설명하겠다"며 "월북이라는 사실 때문에 불필요한 고초를 겪을 수 있는 부분을 경계하고 조심스럽게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 특위에는 황 위원장, 김 간사와 함께 김병기·김영호·윤재갑·윤건영·오영환 의원과 황기철·류희인 씨 등 총 9명이 임명됐다.


특위는 진상규명에 주력하는 한편 재발방지를 위한 남북 공동대응 매뉴얼을 제작해 북측에 제안할 예정이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