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정유경에 보유 주식 일부 증여

최종수정 2020.09.28 17:53 기사입력 2020.09.28 17:53

댓글쓰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이마트 지분 10.33%→18.55%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지분은 10.34%→18.56%
경영 환경 불확실성 증가…책임경영 강화 차원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정유경에  보유 주식 일부 증여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신세계그룹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명희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된다. 그리고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게 된다.

신세계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희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했다"면서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