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10년간 세금 안내"…대선 변수 급부상

최종수정 2020.09.28 11:20 기사입력 2020.09.28 11:15

댓글쓰기

NYT, 트럼프 세금 신고서 확보해 폭로…2016년 88만원 소득세 납부
'세금 회피와 재정난' 악재…TV토론 앞두고 수세 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브리핑에서 자신의 세금 기록에 대한 뉴욕타임스의 폭로 기사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브리핑에서 자신의 세금 기록에 대한 뉴욕타임스의 폭로 기사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금 회피와 심각한 재정난이 30여일 앞으로 다가온 미 대통령 선거의 변수로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15년 가운데 10년간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았으며, 대통령에 당선된 2016년과 임기 첫해인 2017년에는 연방소득세 납부액이 각각 연간 750달러(약 88만원)에 그쳤다는 내용이 폭로된 것이다.

당장 이틀 앞으로 다가온 첫 TV 대선토론에 악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과거 20년간 과세기록을 입수 분석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사업상 손실이 있었다는 이유로 지난 15년 중 10년간 납부한 소득세를 모두 환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사업이 사실상 재정 위기에 처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중대한 포인트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사업 실패로 세금을 환급받아야 할 만큼 재정 상황이 좋지 않다는 의미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보다 많은 돈을 회사에 투자하면서 대부분의 사업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정 위기를 탈피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주식도 이미 대부분 매각했고 향후 4년내에 만기 도래하는 대출 상환액도 4억2100만달러에 이른다고 전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재임 기간 새로운 해외 거래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공약을 했음에도 취임 후 첫 2년간 필리핀과 터키 등에서 7300만달러를 벌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선된 해인 2016년과 취임 첫해인 2017년에 연방소득세로 각각 750달러를 납부하는 데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과 가족 간의 이례적 거래도 확인됐다. 컨설팅 비용이라고 세금 공제를 요청한 2600만달러가 그의 딸 이방카의 수입 내역에 잡힌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 납부기록은 그의 약점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아킬레스건'으로 여겨져 왔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은 현대 들어 세금 환급 공개를 거부한 첫 대통령"이라며 "2016년 캠페인부터 공개 요구에 반복적으로 저항해왔다"고 보도했다.


NYT의 보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완전한 가짜 뉴스다. 나는 아주 많은 소득세를 냈다. 지금 회계감사 중이다"라고 해명했지만 구체적 내용을 공개하진 않았다.


이번 보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도덕성은 물론이고 대선 가도에도 적잖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까지도 대법관 후보인 에이미 코니 배럿에 대한 조기 인준을 자신하며 오바마 케어 폐지를 밀어붙일 태세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정 문제가 미국 대선의 핵심 쟁점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NYT는 "대통령 재정을 드러낸 새로운 문서가 대통령을 수세로 몰고 있다"며 "이는 조 바이든에게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29일 첫 TV토론과 관련해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를 대동하고 그들과 함께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