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北, 정부의 공동조사 제안 신속히 수용해야"

최종수정 2020.09.28 08:02 기사입력 2020.09.28 08:02

댓글쓰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북측은 우리 정부의 공동 조사 제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오늘 북한은 어업지도원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 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긴급 안보장관회의를 열고 우리 공무원이 북측 해역에서 총격을 받고 숨을 사건과 관련한 조속한 진상조사를 위해 북측에 공동 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영은 인턴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