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뭉찬' 홍성흔이 밝힌 현역시절 김병현 "말 붙이기 힘든 선수"(종합)

최종수정 2020.09.28 01:20 기사입력 2020.09.27 21:11

댓글쓰기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어쩌다FC' 용병으로 합류한 홍성흔이 후배 김병헌과의 인연에 대하 밝혀 화제다.


27일 오후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이하 '뭉찬')에서는 지난 주 용병으로 출격했던 이용대, 하태권, 새로운 용병으로 홍성흔이 등장했다.

이날 안정환은 "제가 한 번 더 보기로 했다. 이용대 선수는 골도 넣고 하태권은 굉장히 열정적이고 열심히 했다"고 두 사람을 다시 부른 이유를 설명했다.


안정환은 하태권에 대한 고민이 특히 컸다. 안정환은 "며칠 고민을 많이 했다. 차가운 감자다. 차가우면 먹기 쉽잖냐. 제가 겪은 일도 있고 하니 내가 이분을 견딜 수 있을까"라며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옆에 있던 김성주는 지난 주 하태권의 감독바라기 일화를 설명했다. 김성주는 "자기 차에 타기 전에 감독님 차문을 열고 감독님이 앉아서 쉬고 있는 상황 조심히 들어가라고 인사 드리고 문 닫고 퇴근했다는 말이 있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후 새 용병으로 홍성흔이 등장했다.


홍성흔의 등장에 같은 야구선수 출신의 양준혁, 김병현이 “피곤하다, 피곤해”라며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홍성흔은 "김병현은 예전에도 본인만의 야구관이 있었다"며 김병현에 대한 비화를 쏟아냈다. 이에 김병현은 "성흔이 형이 입담이 좋다"며 혀를 내둘렀다.


홍성흔은 야구부뿐만 아니라 같은 용병인 하태권, 김동현의 견제를 받았다. 지난 주 첫 등장해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던 하태권은 홍성흔의 기세 넘치는 입장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를 본 김동현은 "축구할 때 포지션은 어디를 보냐"고 물었고 홍성흔은 "골키퍼다. 야구할 때도 포수를 했다"고 말해 현재 골키퍼를 맡고 있는 김동현을 당황하게 했다. 이를 들은 정형돈은 "홍성흔 등장으로 쑥대밭이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성흔은 김병현과 같은 대학에서 뛰면서 룸메이트로 지냈다고 알려졌다. 홍성흔은 김병현에 대해 "말 붙이기 힘든 선수였는데 이렇게 방송을 할 줄 몰랐다. 말을 엄청 많이 해서 힘들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홍성흔은 김병현이 당시 대스타였다고 언급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나아가 홍성흔은 "자신만의 야구관이 있어서 다른 사람이 뭐라고 해도 말을 안 들었다"라며 "자신의 고집이 강했다"라며 당시의 김병현 성격을 전했다.


김병현은 홍성흔에 대해 "98년도에 제가 말수가 없었을 때 저를 끌어줬던 선배다"라며 "이만한 선수가 없다고 생각했을 정도였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정형돈은 "거짓말하지 마라. 홍성흔 선수 들어올 때 손짓을 했다"라고 폭로했다. 김병헌은 홍성흔이 등장하자 허재에게 "성흔이 형은 발이 빠르고 말이 많다"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당황한 김병현은 뒷담화한 것을 부인하며 "저랑 지금까지 포수로 합을 맞췄던 분 가운데 제일 잘 맞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정형돈은 "양준혁이냐 홍성흔이냐"라고 물었고 김병헌은 당황한 듯 헛기침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준혁과 홍성흔은 신인왕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양준혁은 "빠던을 어떻게 보면 제가 최초로 한 거나 마찬가지인데 배트 플립을 진짜 시원하게 한다"라고 칭찬했다. 앞서 홍성흔은 현역 시절 시원한 타격으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또 홍성흔은 "제가 2000안타 치고 한국에서 어떤 커리어를 가지고 있는지는 관심이 없고 빠던에만 관심이 있더라"라며 "샌디에이고에서는 제가 선수들에게 빠던을 가르쳐줘서 빠던이 유행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홍성흔과 양준혁은 자존심을 걸고 빠던 대결을 펼쳤다. 홍성흔과 양준혁은 남다른 승부욕을 보이며 본업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뭉쳐야 찬다는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