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북구, 추석 연휴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추진

최종수정 2020.09.27 15:23 기사입력 2020.09.27 15:23

댓글쓰기

광주 북구, 추석 연휴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추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추석 명절 기간 중 귀성객 등 주민들의 생활편의를 위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 및 8개 분야의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북구는 내달 4일까지 코로나19 집합제한시설 방역수칙 이행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시설인 전통시장, 체육시설 등에 대한 집중 방역활동을 펼친다.

또 코로나19 종합상황실과 함께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고 6개소의 당직의료기관과 약국을 지정해 의료 공백을 최소화 한다.


연휴기간 중 생활쓰레기, 재활용품, 음식물쓰레기 등 생활폐기물은 오는 30일과 내달 3일 2회에 걸쳐 수거한다.


명절 당일에는 특별교통대책반을 편성해 영락공원 등 성묘객의 방문으로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지역의 원활한 교통흐름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재난대책본부 운영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각종 안전사고와 기상변화에 따른 비상체계도 유지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생활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종합대책을 마련했다”며 “주민과 광주를 찾는 귀성객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